위치
Home > Posts tagged "방사능"

‘일본산 수산물 수입제한’은 협상카드가 아냐

후쿠시마 방사능으로부터 국민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인 ‘후쿠시마 인근 8개현 수산물 수입금지’를 필두로 하는 방사능 수산물 수입제한 조치가 위협받고 있다. 일본 정부가 지난해 5월 한국 정부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한국정부의 태도다. 최근 ‘위안부 합의 훼손’ 논란으로 굴욕외교 비난이 끊이질 않는 정부가 지난해 이미 한일복교 50주년을 맞은 관계 개선용 카드로 ‘일본수산물

‘대구·명태·고등어·다시마’ 방사능 검출 많아

수산물의 방사능 세슘 검출률이 대구, 명태, 다시마, 고등어 순으로 높아 소비자가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는 <환경과 자치연구소>, 광주환경운동연합과 함께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서울, 부산, 광주의 대형할인마트와 재래시장에서 구입한 수산물 시료를 분석해 22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세슘137의 검출률은 5.3%로, 전체 150개 시료 가운데 8개에서 검출이 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나타난

불법 반입 버섯에서 심각한 세슘 오염 발견

수입신고를 하지 않고 중국에서 국내로 반입된 북한산 건능이버섯에서 통관 기준치인 1kg당 100Bq(베크렐)을 훨씬 초과한 981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는 27일 해당 제품을 불법 유통한 김모 씨(남, 68세)와 서울 제기동에 소재한 신영허브 대표 허모 씨(남, 53세)를 「식품위생법」 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모 씨는 지난 10월 중국에 거주하는 조선족인 또 다른

서울시, 전국 최초 ‘친환경급식 식재료 가이드라인’ 마련

  서울시의 학교 급식으로 유통되는 식재료가 더욱 안전하고 믿을 수 있어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25일 서울시 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해 학교 급식에 사용하는 식재료를 납품하는 모든 업체가 지켜야 할 표준 기준에 해당하는 가이드라인을 전국 최초로 마련한다고 밝혔다. 가이드라인은 생산부터 관리, 검품, 취급에 이어 납품에 이르기까지 세부 기준과 규격, 중량을 체계적으로 명문화한다. 지금까지 농약이나 화학자재 사용을 제한하는 친환경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