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Home > 사건사고

검찰 가습기살균제 수사 확대, “관련기업 처벌은?”

현재까지 영유아 포함 사망자 143명, 총 피해자 530명이 밝혀진 전대미문의 가습기살균제 사망 사건에 대한 전담수사팀이 사건이 드러난 지 약 4년 반 만에 처음으로 꾸려졌다. 지난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이철희)는 부부장을 중심으로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가습기살균제를 제조하고 유통한 업체를 수사하기로 했다. 형사2부는 그간 가습기살균제 제조·유통 업체 관계자들을 수사하는 한편, 지난해 10월에는 가장

공사장 등 전국 344곳, 비산먼지 관련법 어겨

환경부가 건설 공사장 등 비산먼지가 발생하는 전국 사업장 7128곳을 조사한 결과 344곳(4.8%)이 관련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산먼지는 인근 주민의 피해와 민원을 발생시키고 대기질을 악화시키는 주요 요인으로, 이번 점검은 시멘트 제조업 등 사업장과 토사를 운반하는 차량 등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점검사항은 비산먼지를 발생시키는 사업장이 신고의무를 이행했는지 그리고 먼지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 차량 바퀴를 세척하고

국민 열에 아홉 “가습기살균제 제조사 보이콧 동참”

가습기살균제 피해가 공식적으로 확인된 지 4년이 훌쩍 넘었지만, 아직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국민 다섯 중 하나는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경험이 있었다고 답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최근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2.0%가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전국 인구로 추산하면 1087만 명이 사용한 셈으로, 이전 조사에서 894만 명이었던 사용

김포 환경피해지역 폐암 발병 2배 이상 높아

주물공장으로 인한 환경피해가 예상됐던 김포시 대곶면 거물대리, 초원지3리, 가현리 일대에 대한 2단계 정밀환경역학조사 결과 환경피해가 공식적으로 최종 확인됐다. 지난 14일 2단계 역학조사 연구책임자인 인하대 임종한 교수의 발표에 따르면, 오래 거주한 주민일수록 소변 속 니켈수치가 높게 나타났으며, 초원지리 지역 주민의 경우 전국 대비 폐암 발생이 무려 2.08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종한 교수는 “환경오염으로

창원중학교 결핵 환자 총 84명으로 집계

지난여름 경남 창원의 한 중학교에서 시작된 결핵 환자 발생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현재까지 결핵에 감염된 환자는 모두 84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초 신고환자 1명과 이후 추가로 드러난 13명 등 총 14명은 결핵 환자로 판명되어 현재 치료중에 있다. 나머지 70명은 결핵균에 노출되어 감염은 되었으나 현재 실제 결핵으로는 발병하지 않은 상태로 역시 치료를 받고 있다.

강남역 스크린도어 사망사고 “개인 과실” 순서 밟나

지난해 8월 29일 한 지하철 정비노동자가 승강장에 진입한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목숨을 잃었다. 고인이 된 노동자는 서울메트로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외주업체인 유진메트로 소속으로, 입사 1년을 겨우 넘긴 28살 청년이었다. 그는 전동차가 달리는 스크린도어 안쪽 30cm가량의 틈에서 작업하다 시속 80km 이상으로 달려오던 전동차와 부딪히며 약 20m를 끌려갔다. 시신은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허술한 석면 관리’ 숙명여대 본관 폐쇄

서울시 용산구 청파동에 있는 숙명여자대학교 본관인 순헌관이 지난 4일 폐쇄조치를 받았다. 석면해체제거 공사과정에서 석면이 건물 안팎으로 비산되어 인근 환경을 오염시킬 우려가 있어 고용노동부 서부지청 소속 근로감독관이 내린 조치다. 사건은 하루 전인 3일 인근 주민이 보건시민단체인 환경보건시민센터에 석면철거와 관련한 공사장에서 먼지발생과 소음이 심각하다며 민원을 제기하면서부터 드러났다. 민원을 접수받은 환경보건시민센터는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관계자와 함께 이튿날인 4일

폐수배출업체 절반은 관련법 위반한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폐수배출업소 97곳을 점검한 결과 43곳이 관련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27곳은 고발됐다. 이번 단속은 지난해 10월 1일부터 12월 2일까지 수도권 일대 도시지역으로 편입이 예상되는 지역이나 제한적인 개발을 하려는 계획관리지역 내에서 있으며 유량계 조작 가능성이 큰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계획관리지역 내에서는 1일 폐수배출량이 50톤 미만인 사업장만 입지할 수 있다. 하지만 단속 결과

“가로등 농작물 피해 배상해야”, 2015년 5대 환경분쟁 사건은?

2015년 발생한 환경피해 가운데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해 처리된 환경분쟁 사건은 총 232건이다. 가장 많은 분쟁을 일으킨 부문은 소음·진동피해로 전체 232건의 84.8%인 174건을 차지했다. 이어 일조가 12건(6%), 대기오염 10건(5%) 등이 뒤를 이었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는 한 해를 마무리하며 시선을 끄는 5대 환경분쟁 사건을 꼽으면서, 각 사건의 의미를 설명했다. 먼저 올해는 빛공해로 인한 농작물 피해에 대해 최초로 배상이

가습기살균제 피해 1000명 넘어… 사망도 200명 이상

새로운 가습기살균제 유사제품 발견 3차 피해신청 인원 최대지만 접수는 12월 31일로 끝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가 1000명을 넘었다. 이 중 사망자도 2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8일 9시 30분 현재 3차 신규 피해 접수자가 478명으로 집계됨에 따라, 지난 2014년 4월 발표된 1차 피해자 361명과 올해 4월 발표된 2차 피해자 169명을 더하면 현재까지 드러난 총 피해자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