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Home > 예·경보 > 주말 영하 17℃… 계량기 동파 ‘심각’ 우려

주말 영하 17℃… 계량기 동파 ‘심각’ 우려

오는 일요일인 24일 서울 기준 일 최저기온이 영하 17℃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곳곳에서 수도계량기 동파가 우려되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 수도계량기 동파 예보를 현재 경계단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할 예정이다.

동파 심각단계는 일 최저기온이 영하 15℃ 미만으로 떨어질 때 발령되는데, 계량기함 보온조치와 함께 동파 예방을 위해 외출 시나 야간에는 수도꼭지를 조금 틀어놓아 수돗물을 흘려보내야 한다.

한편, 이번 겨울 수도계량기 동파 피해는 지난해 11월 15일부터 오늘(22일) 05시까지 이미 951건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77%인 732건이 수도계량기 보온 미비로 인해 발생한 것이었다.

주말에 쉬는 상가 건물의 경우 오랜 시간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아 동파가 발생할 위험이 더욱 크다. 따라서 외부에 노출된 수도관이나 화장실 등 보온 상태를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수돗물을 조금 틀어 놓아 동파를 예방해야겠다.

상가가 아닌 가정에서도 기온이 떨어질 경우 수도계량이 보온 상태를 재점검하고, 보온 조치가 미흡하면 헌 옷이나 솜 등 보온재를 사용하여 계량기함 내부를 채우는 한편, 외부의 찬 공기가 유입되지 않도록 비닐 등을 이용해 넓게 밀폐하는 것이 좋다.

수도계량기가 얼었다고 해서 토치램프나 헤어드라이어 등 화기를 사용하면 화재가 발생할 위험이 있으므로, 50~60℃ 정도 온도의 따뜻한 물수건을 사용해 계량기와 수도관 주위를 골고루 녹여주는 것이 좋다.

서울시 관계자는 “만약 수돗물이 갑자기 나오지 않을 때에는 수도계량기 유리가 깨지거나 부풀어 올랐는지 확인하고, 동파 때문으로 확인될 경우 지체없이 서울시 다산콜센터(120번)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 하단 버튼으로 기사 공유 ⓒ 환경보건신문 Environment & Health News>
이슈팀
환경보건신문 온라인 이슈팀 ehnkorea@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