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Home > 건강 > “소두증 신생아 출산 우려” 임신부 중남미 여행 피해야

“소두증 신생아 출산 우려” 임신부 중남미 여행 피해야

중남미 지역에서 지카바이러스(Zika virus) 감염증이 지속해서 유행함에 따라 해당 지역을 여행하는 국민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겠다.

20일 질병관리본부는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며 해당 지역 여행자는 모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 모기 기피제, 모기장을 사용하고 외출을 해야 할 때는 긴소매, 긴바지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지카바이러스 감염증은 해당 바이러스에 감염된 모기에 물려 발열이나 발진, 눈 충혈 등과 같은 증상이 가볍게 나타나면서 3~7일 정도 지속하는 감염증으로 별다른 치료 없이 회복된다.

하지만 임신부의 경우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소두증(小頭症) 신생아를 출산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소두증은 신생아의 머리가 선천적으로 다른 신생아에 비해 작은 신경학적 질환으로 유전적, 환경적 요인에 의해 유발될 수 있다.

따라서 만약 임신부가 중남미 등 해당 바이러스 유행지역으로 여행을 계획하고 있을 경우 출산 이후로 연기하는 것이 좋겠다.

최근 9개월 내 지카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한 유행 국가는 브라질, 콜롬비아, 엘살바도르, 아이티, 온두라스, 파나마, 수리남, 푸에르토리코, 멕시코, 베네수엘라, 파라과이, 과테말라, 프랑스령 기아나, 마르티니크 등 중남미 14개국과 아프리카 1개국 카보베르데다. 이어 동남아시아의 태국과 태평양 섬 지역인 솔로몬제도, 바나투, 뉴칼레도니아, 피지 등에서는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브라질 보건당국은 신생아의 소두증 발생이 2015년 지카바이러스 감염증 보고 이전과 비교할 때 15배 이상 증가함에 따라 소두증 환자 급증이 지카바이러스 유행 때문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아직까지 지카바이러스가 국내에 발생하거나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없다. 만약 해외여행 시 지카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충분히 수분 섭취를 하며 휴식을 취하면 대부분 회복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외교부와 협력하여 지카바이러스 유행국가 출국자에 대해서는 감염 예방을 위한 홍보 문자를 발송하고, 입국자 대상으로는 의심 증상 발생 시 인근 병원 방문 및 보건소에 신고하도록 안내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하단 버튼으로 기사 공유 ⓒ 환경보건신문 Environment & Health News>
이슈팀
환경보건신문 온라인 이슈팀 ehnkorea@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