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Home > 건강 > 공공장소 금연 이후 간접흡연 반으로 줄어

공공장소 금연 이후 간접흡연 반으로 줄어

2010년 공공장소 금연구역 지정 이후 비흡연자들의 간접흡연이 반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제대 산업의학과 이채관 교수팀이 공공장소 금연구역 지정 전후인 2009∼2011년 국립환경과학원의 국민환경보건기초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비흡연자 4612명을 분석한 결과다.

이 교수팀은 19세 이상 성인 가운데 담배를 피우지 않는 비흡연자 4612명의 소변 속 코티닌(cotinine) 농도를 측정했다. 코티닌은 담배의 유해성분인 니코틴의 대사산물로, 흡연을 통해 니코틴을 마시면 핏속에 쌓여 흡연 노출 정도를 나타내는 가장 보편적인 지표다.

공공장소 금연구역 지정 이전인 2009년 비흡연자의 평균 코티닌 농도는 1㎖당 2.9ng(나노그램, 10억분의 1g)이었다. 하지만 2010년의 평균 농도는 1.9ng이며, 2011년에는 1.3ng으로 2009년에 비해 무려 55%나 감소했다.

이번 연구조사 결과를 공표한 한국식품커뮤니케션포럼은 “공공장소 금연구역 지정이 비흡연자의 간접흡연을 줄이는 데 매우 효과적임을 시사하는 결과”라고 풀이했다.

한편 비흡연자의 평균 코티닌 농도는 검사가 진행된 3년 모두 여성이 남성보다 낮았다. 코티닌의 감소 효과 역시 여성에게서 두드러졌는데, 공공장소 금연구역 지정 이후 여성의 코티닌 농도 감소율은 57%로 남성 50%보다 컸다.

한편, 음주 여부도 코티닌 감소 효과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음주자는 2년 사이 코티닌 농도가 63%나 줄어들었지만, 음주자는 49%만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 교수팀은 “술 마시는 사람이 술집이나 가게 등에서 간접흡연에 더 자주, 더 많이 노출된 결과”로 추정했다.

간접흡연으로부터 가장 안전한 장소는 아파트였다. 공공장소 금연구역 지정과 상관없이 아파트 거주자는 공동주택이나 단독주택 거주자에 비해 코티닌 농도가 최저치를 기록했다.

간접흡연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1군 발암물질이다. 우리나라는 2010년 국민건강증진법 개정 이후 전국 226개 지자체 가운데 현재 200곳 이상이 금연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금연구역을 확대하고 있다.

< 하단 버튼으로 기사 공유 ⓒ 환경보건신문 Environment & Health News>
이슈팀
환경보건신문 온라인 이슈팀 ehnkorea@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