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Home > 산업 > 산업동향 > 건설현장 은퇴자 ‘안전요원’으로 활동한다

건설현장 은퇴자 ‘안전요원’으로 활동한다

안전보건공단이 중소규모 건설현장 시설물의 안전 상태와 근로자의 보호구 착용 여부 등을 감시하고 순찰하는 ‘건설현장 안전보건지킴이’ 130명을 모집한다.

모집 대상은 건설현장 안전분야의 실무경력이 있는 만 55세 이상 은퇴자로, 안전관리가 취약한 공사금액 120억 원 미만의 중소규모 건설현장의 안전수준을 높이는 한편, 관련 은퇴자들에게는 사회활동 기회를 부여할 수 있다.

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 사이 건설현장에서 발생한 재해자의 88.9%가 공사금액 120억 원 미만의 현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다세대 주택이나 원룸 등의 신축공사 현장이 이에 해당하는데, 단기간의 공사와 안전보건에 대한 낮은 인식, 취약한 경제 여건 등이 재해로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안전보건공단은 안전보건지킴이를 통해 중소규모 건설현장의 안전수준을 높이는 한편, 20억 미만의 소규모 현장에 대해서는 떨어짐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 자금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건설현장 안전보건지킴이’ 신청은 오는 27일(수)까지 안전보건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서류와 면접전형을 거쳐 2월 12일까지는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선발된 안전보건지킴이는 합격자 발표 이후인 2월 중순부터 7월 말까지 약 5개월간 활동한다. 만약 근무성적이 우수할 경우 5개월간 근로기간을 연장할 수 있으며, 보수는 150만 원 수준에 출장비는 별도로 지급된다.

이영순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은 “안전보건 지킴이는 현장 안전관리 분야의 퇴직하신 분들의 경험을 살리고, 안전보건에 취약한 중소규모 건설현장의 산업재해를 예방하는데 기여를 하고 있다”면서 “일자리 창출과 현장 안전보건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하단 버튼으로 기사 공유 ⓒ 환경보건신문 Environment & Health News>
이슈팀
환경보건신문 온라인 이슈팀 ehnkorea@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