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Home > 건강 > 감기약 과량 복용하면 간 손상 우려

감기약 과량 복용하면 간 손상 우려

별다른 경각심 없이 복용하는 감기약이 당신의 간을 손상시킬 수 있다.

감기약에 사용되는 아세트아미노펜 성분은 과다 복용하면 간 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아세트아미노펜은 통증을 가라앉히고 열을 떨어뜨리는 작용을 하는 성분으로, 감기약 외에 진통제, 두통약, 생리통약 등에도 들어 있어 감기약과 진통제, 두통약 등을 함께 복용하는 경우라면 반드시 아세트아미노펜 함량을 확인해야 한다.

초과 복용하지 말아야 할 아세트아미노펜의 양은 성인기준 하루 4000mg으로, 타이레놀정 500mg 기준으로 하루 최대 8정을 넘지 말아야 한다.

콧물이나 재채기 등 증상 완화를 위해 사용하는 항히스타민제는 과다 복용할 경우 졸음을 유발해 운전이나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하는 것이 좋다.

항히스타민제는 알레르기성 비염, 피부 두드러기에도 사용되므로 감기약과 비염약 등을 함께 복용하는 경우에는 의사나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주로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 성분으로는 로라타딘, 세티리진, 클로르페니라민, 펙소페나딘 등이다.

커피, 초콜릿, 에너지음료 등 카페인 함량이 높은 식품을 감기약과 함께 먹으면 카페인 과량 복용으로 가슴이 두근거리거나 불면증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어린이의 경우 감기약 부작용에 더욱 민감하므로 제품설명서에 따라 복용하고 복용량을 정확히 계량하는 등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만 2세 미만의 경우 종합감기약을 임의로 투여해서는 절대 안 되며,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반드시 의사, 약사와 상담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처럼 별다른 경각심 없이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감기약의 위험성을 널리 알리고 올바른 사용을 위해 ‘감기약 안전사용 길라잡이’ 리플릿을 제작해 전국 종합병원과 보건소에 배포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 → 법령자료 → 홍보물 자료 → 일반 홍보물 또는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홈페이지(www.drugsaf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하단 버튼으로 기사 공유 ⓒ 환경보건신문 Environment & Health News>
이슈팀
환경보건신문 온라인 이슈팀 ehnkorea@gmail.c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