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치
Home > 산업 > 산업동향 > ‘안전점검의 날’ 맞아 현장 나선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안전점검의 날’ 맞아 현장 나선 안전보건공단 이사장

사진=안전보건공단
사진=안전보건공단

4일 이영순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부산 외곽순환도로 제8공구 낙동대교 건설현장을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는 제237회 안전점검의 날을 맞아 실시한 것으로, 이날은 안전 임시 시설물과 교량 상부 현장에 대한 점검이 중점적으로 이루어졌다.

안전점검에는 낙동대교 전 구간 현장소장과 건설재해 예방단체 대표 등 40여 명이 함께 참여하여 점검결과를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철저한 안전수칙 준수와 겨울철 근로자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겨울철 현장 근로자를 위한 목도리와 장갑을 전달했다.

낙동대교 건설현장은 청 2.56km에 달하는 공사구간으로 2016년 11월 완공을 목표로 ㈜대우건설 등이 담당하고 있는 현장이다.

이영순 이사장은 이날 “교량 건설현장은 여러 가지 작업이 동시에 이루어져 사고 위험이 크다”면서 “사업주와 현장 근로자 모두가 작업 전 안전점검을 습관화함으로써 낙동대교가 사고 없이 무사히 완공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 하단 버튼으로 기사 공유 ⓒ 환경보건신문 Environment & Health News>
이슈팀
환경보건신문 온라인 이슈팀 ehnkorea@gmail.com
Top